광주디자인진흥원, ‘2022 빛고을핸드메이드페어’ 24일 개막
상태바
광주디자인진흥원, ‘2022 빛고을핸드메이드페어’ 24일 개막
  • 곽유나 기자
  • 승인 2022.06.2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으로 빚어낸 아름다운 공예 한마당’
24일~26일까지 공예 제품 전시/판매, 명장 전과 우수공예품 대전 작품 전시 병행
2022 핸드메이드페어 공식 포스터
2022 핸드메이드페어 공식 포스터

[현장뉴스=곽유나 기자]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광주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호남 최대의 공예품 박람회인 ‘제11회 빛고을핸드메이드페어’가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 2전시장과 3전시장에서 열린다.

올해로 11회째인 이번 ‘빛고을핸드메이드페어’는 광주지역 이외에도 서울과 경남 등 전국에서 약 200여 개 공예 공방과 협동조합, 대학 내 관련 학과가 참여하며, 섬유공예, 한지, 도자, 금속, 목공예품 등 전통공예는 물론 생활자기와 천연비누, 염색/가죽/패션잡화, 반지/목걸이 등 다양한 생활공예 상품들을 선보이게 된다.

전시장 내 ‘명장관’과 ‘오핸즈’관 등에서는 대한민국 명장과 광주 명장들의 소중한 작품 20여 점과 함께, 광주광역시가 인증하는 우수공예품들이 전시되어, 전통공예는 물론 생활공예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이번 빛고을핸드메이드페어는 COVID-19와 변형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고강도 시행 등에 따라 소규모 축소하여 개최한 예년과 달리 3년 만에 대규모 행사로 개최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는 의견이다.

광주디자인진흥원 송진희 원장은 “최근 들어, 나만의 개성과 감성을 담은 수공예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면서, “그동안 수제공방 육성은 물론 광주의 특화산업으로 발전 가능성이 확인된 만큼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국내외 판로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광역시와 광주디자인진흥원은 이번 ‘제11회 빛고을핸드메이드페어’ 개막일인 24일 오후 2시, 개막식과 광주광역시 우수공예문화상품 인증패 수여식 및 ‘대한민국공예품대전 지역예선대회’ 시상식도 함께 갖는다.

곽유나 기자 ij105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