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한국 수구팀에 금발 외국인이 있다?
상태바
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한국 수구팀에 금발 외국인이 있다?
  • 오상용 기자
  • 승인 2019.08.0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각국 동호회 축제인 마스터즈 대회 특성상 국가 제한 없어
- 한국 수구 2팀에서 남아공·브라질 국적 선수 맹활약
- 대회 최고령 일본국적 선수도 멕시코 동호회 자격으로 출전
[사진제공=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한국수구 션 뮬러 선수
[사진제공=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한국수구 션 뮬러 선수

[현장뉴스=오상용 기자] 한국 수구팀들의 경기에 낯선 금발의 외국인 선수가 경기를 펼친다?

7일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아론PS와 서울WP의 수구경기가 열린 남부대학교 국제시립수영장에서 이색적인장면을 볼 수 있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국적을 가진 션 뮬러(Sean Muller·34) 선수가 한국팀(서울WP팀)에 소속되어 경기에 펼친 것이다. 

이는 수영 동호회의 축제인 ‘마스터즈대회’라는 특성상 국가 제한이 따로 없이 동호회에 가입해 참가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13세부터 수구를 시작하여 남아공 주니어 국가대표를 지냈던 션 선수는 10년 전 대한민국으로 와서 한국인 아내를 만나 결혼했다. 

지난 6월 문득 수구가 그리워져 한국 수구동호회를 찾게 됐고, 서울WP팀에서 수구를 다시 시작하게 되어 서울WP팀이 광주마스터즈대회에 참가를 결정하여 션 선수도 참가하게 된 것이다. 

이번 마스터즈대회에서 에서는 션 뮬러 선수처럼 국적은 다르지만, 자신이 살고 있는 나라의 동호회에 가입해 참가한 선수들은 이번 마스터즈대회에서 꽤 찾아볼 수 있다.

션 뮬러 선수는 “대회가 열리는 줄도 모르고 있다가 마스터즈 대회가 있다고 해 다시 한 번 어렸을 때의 투지가 떠올랐다”며 “어떻게든 팀에 도움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오상용 기자 like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