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운영
상태바
광주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운영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0.03.2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텔레그램 등 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4대 유통망 단속
광주지방경찰청 전경(사진=현장뉴스DB)
광주지방경찰청 전경(사진=현장뉴스DB)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광주지방경찰청(청장 최관호)은 N번방 수사를 계기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운영한다.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2부장을 수사단장으로 하고 총 46명으로 구성해 수사실행, 수사지도·지원, 국제공조, 디지털포렌식, 피해자보호 부서들로 구성하고, 유관기관·단체들과의 긴밀한 협업체계도 구축한다.

6월말까지 예정된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해, 경찰의 모든 수사 역량을 투입해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디지털 성범죄에 무감각한 사회 인식을 완전히 탈바꿈시키고, 우리 사회에서 더 이상 디지털 성범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히 수사할 방침이다.

광주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운영(현판식 사진/광주경찰청 제공)
광주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운영(현판식 사진/광주경찰청 제공)

특히 단속을 통해 찾아낸 범죄수익은 기소전 몰수보전 제도를 활용하여 몰수되도록 하고 국세청에 통보, 범죄 기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자 한다.

광주경찰은 여성들이 느끼는 고통과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여성안전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며, 아울러 수사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세심하게 살펴 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 성인지 감수성 교육 등을 통해 경각심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사람의 영혼을 파괴할 뿐만 아니라 사회 공동체마저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인 디지털 성범죄 만큼은 완전히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생산자, 유포자는 물론 가담자와 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검거하겠다”고 밝혔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