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 새겨···5·18 진상규명에 최선 다할 것”
상태바
文 대통령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 새겨···5·18 진상규명에 최선 다할 것”
  • 조영정 기자
  • 승인 2020.05.1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훼손·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 위대한 역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현장뉴스=조영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고, 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로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민과 함께 하는 5·18, 생활 속에서 되살아나는 5·18을 바라며, 처음으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망월동 묘역이 아닌, 이곳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거행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특히 지난 5월12일 본격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대해서도 설명을 빼놓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송선태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송선태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문 대통령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란 입장도 강조했다.

특히 “왜곡과 폄훼는 더 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며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들이다.”고 역설했다.

또한 “진상규명의 가장 큰 동력은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는 국민들이다. 국민들은 민주공화국의 주권자로서 4·19혁명과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월항쟁과 촛불혁명까지 민주주의의 거대한 물줄기를 헤쳐 왔다.”면서 “5·18의 완전한 진실을 향한 국민의 발걸음도 결코 되돌리거나 멈춰 세울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코로나19 방역 대응에서 발휘된 영호남 병상 연대의 광주 정신을 거론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주먹을 쥐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주먹을 쥐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조영정 기자)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에서 세계의 모범이 되는 저력이 되었다.”며 “병상이 부족해 애태우던 대구를 위해 광주가 가장 먼저 병상을 마련했고, 대구 확진자들은 건강을 되찾아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광주정신을 높이 샀다.

이어 “오월 어머니들은 대구 의료진의 헌신에 정성으로 마련한 주먹밥 도시락으로 어려움을 나눴다”면서 “본인과 정부도 오월 정신이 모두의 자부심이 되고, 미래세대의 마음과 삶을 더 풍요롭게 할 수 있도록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광주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더 많이 모으고, 더 많이 나누고, 더 깊이 소통하는 것이 민주주의라는 것을 경험했다.”며 “우리에게 각인된 그 경험은 어떤 어려움 앞에서도 언제나 가장 큰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우리는 정치·사회에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가정, 직장,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하고, 나누고 협력하는 세계질서를 위해 다시 오월의 전남도청 앞 광장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그날, 도청을 사수하며 죽은 자들의 부름에 산 자들이 진정으로 응답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조영정 기자 fieldnew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